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프린트
제목
Joy Lee | 엄마와 함께 하는 주말 QT 189 2018-07-06 16:20:00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존 폴 존스 (John Paul Jones)

 

 

주가 일하시네!

 

말씀: 고린도후서 12:9-10
기도: 모든 걸 주님 앞에 내려놓습니다. 아멘.
실천: 찬양‘주가 일하시네’를 부르세요.

 

 

오늘은 미국 해군의 아버지, 존 폴 존스(John Paul Jones, 1747)가 스코틀랜드에서 태어난 날입니다. 존스는 역사상 가장 불리한 상황속에서도 싸움을 계속 이겨낸 전사이자 뛰어난 지휘관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는 미국 독립전쟁 당시에 영국의 동부해안에서 벌어진 해전에서 미국 독립을 위한 헌신과 용기와 결단력으로 바다의 전설이 되었습니다. 가난하고 몸이 약했던 그가 용기와 지혜를 갖춘 지도자가 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꿈을 향해서 끊임없는 그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어느날 우연히 할아버지와 함께 돛단배를 타게 되었던 그는 배를 잘 모는 선장이 되겠다는 꿈을 가지게 되면서부터 그 꿈을 키워나가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하였습니다.  

 

 

그후 계속 할아버지를 도우면서 많은 경험을 쌓게 되어 12세의 어린 나이로 견습선원이 되어서 선원의 생활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는 선상급사로 버지니아로 가는 배에 승선하였고 미국이 열강이 되어야 한다는 주장을 갖고 독립전쟁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전투 경험이 없는 존은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지도 못하였고 모함에 빠져서 괴로움을 당하는 가운데 항구 밖을 나서지도 못했습니다. 

 

 

그때 당시에는 해전경험이 없는 장교가 전쟁에 나갔기 때문에 육군에 가까운 정치배경을 우선한 전술과 생존에 의지하는 미국의 상황으로 전시 상태가 더욱 난감했던 때라 장교로서의 용기와 전문지식은 물론 바다 전체를 바라볼 수 있는 존에게 드디어 기회가 왔습니다.  1776년도에 드디어 첫 함선을 갖게 되었으며 어린 나이에 대륙 해군의 대위로 임명되어 최초로 해군을 만들게되자 조지 워싱턴 대통령으로부터 국방부 장관 제안을 받았습니다.  그는 가난하고 약한 몸을 가진 자였지만 남보다 몇 배의 노력을 함으로써 성실과 노력으로 모든 약점을 극복하고 미국 해군의 아버지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습니다.

 

 

약한 자로서 최고의 자리에까지 오르게 되었던 다윗의 이야기가 떠오릅니다. 다윗은 자신이 얼마나 약한 소년인가를 알고 있었지만 자신의 약함에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또한 상대방인 골리앗의 강함도 의식하지 않았습니다. 오직 만군의 여호와이신 하나님만을 바라보며 의지하고 나아갔습니다.

 


우리들은 가난하고 약할 때 그리고 힘이 없을 때, 주위의 환경과 사람을 의존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럴수록 우리는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고 그분의 도우심을 간절히 기도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약속하셨습니다.

 


“누구든지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니 이는 나 여호와의 말대로 시온산과 예수살렘에서 피할 자가 있을 것임이요 남은 자중에 나 여호와의 이름을 부를 자가 있을 것임이니라.”(요엘 2:32)

 

 

우리들이 지치고 외롭고 어려운 상황속에 있을 때에도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홀로 두지 아니하시고 항상 우리와 함께 계시며 우리를 위해서 일을 하고 계십니다. 약함을 바라보고 실망을 하는 대신에 모든 것을 주님앞에 내려놓고 그분의 일하심을 기다리세요. 내 힘으로 하려고 몸부림을 치다가 쓰러지지마시고 평안한 마음으로 주님을 신뢰하며 지금도 우리를 위해서 일을 하고 계시는 그분 팔에 안기어 평안을 얻으시기를 바랍니다.

 

 

 

 

Read: 2 Corinthians 12:9-10
Do: What are you facing today? Believe that God has the answer.
Pray: I fully trust in You, Lord. Amen.

 

 

John Paul Jones

John Paul Jones, often called the Father of the American Navy was born today in 1947 in Scotland. He enjoyed hearing stories of adventure at sea and enjoyed watching the big waves dreaming he would become a great sea caption. At age of 13, he was apprenticed as a sailor and became the captain of a ship at 21. When the Revolutionary War broke out, Jones was in Virginia and joined the colonists. He was commissioned as first lieutenant in the Continental Navy and was given the first naval ship by Continental Congress. He made his mark in American Naval history by attacking British ships.
Jones’s ship, the Bon Homme Richard, fought their enemy, the Serapis, the leading ship of the British. The Serapis was larger and better than Bon Homme Richard, so Jones took his vessel right next to the Serapis. The ships were so close that hand-to-hand fighting lasted for hours. Soon, the Richard got glammed and smashed and began to lose firepower and the crew. The captain of the Serapis called out to Jones to see if he was ready to surrender. Jones replied, “I have not yet begun to fight.” The Richard was sinking, but Jones and his crew continued their fight. 
This story reminds us the story of the young David who approached the Philistine warrior Goliath who was over nine feet tall. David did wave the white flag to surrender. Instead, he stood up without any armor ready to defeat Goliath. David knew that God was on his side and this battle was God’s. David told Saul that everyone will know that the Lord does not need weapons to rescue His people. He said, “It is his battle, not ours.” (1 Samuel 17).
Would you be able to stand strong as David did against Goliath? David’s faith was in the greatness of God. It wasn’t about whether he could bring down the Philistine. It was about trusting God to do it through him. It doesn’t matter what God does to get the victory, it is always He who gets the victory. Remember that every battle we go through; it is the Lord who must be at the head of the battle so that He can take the full force.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47194734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김장환목사 | 경건생활 365일 (82) - 하나님의 사랑 (2018-07-06 11:15:56)
다음글 : 안희환목사 | 서울 교도소 집회를 가겠다고 한 이유 (2018-07-06 22:2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