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프린트
제목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136) 2019-08-09 08:26:46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화해의 기술 The Art of Reconciliation

 

● 롬 12:18 할 수 있거든 너희로서는 모든 사람과 더불어 화목하라


심리상담가이자 가족상담전문가인 한스 엘류세크 박사의 ‘화해의 3가지 기술’입니다.
1. 상처를 준 쪽은 무조건 인정하라.
“내가 일부러 그런 건 아니었어”, “그런 뜻으로 한 말은 아니고 너의 오해야” 같은 말은 상처를 입은 상대에게 또 상처를 줄 뿐입니다. 상대가 상처를 받았다고 한다면 무조건 인정하십시오.
2.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라.
잘못을 인정했다면 진심으로 용서를 구해야 합니다. 사소한 잘못도 사과하고 용서를 구할 때 작은 앙금이 쌓이지 않습니다.
3. 구체적인 반성의 모습을 보이라.
금전적인 방법이나 행위로 보상을 할 수 있다면 적극적으로 해야 합니다. 화해를 통해 원래 관계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보상행위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한스 박사는 이 기술이 주로 가족과 부부 사이에서 벌어진 갈등을 해결하는 화해의 방법이지만 일반적인 관계에서도 충분히 통용되는 법칙이라고 조언했습니다.
싸우지 않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제대로 화해하는 것입니다. 실수를 인정하고 먼저 용서를 구하고 할 수 있는 보상을 함으로써 모든 사람과 할 수 있는대로 화평하십시오. 아멘!!

주님! 주님에게도 사람에게도 솔직히 잘못을 인정하게 하소서.
마음에 앙금이 남아있는 사람이 있다면 화해와 용서로 다가갑시다.

 

영어번역 및 감수 : 노승빈 (한국후원회장, 백석대교수) / 정두준 (한국후원회 영문서기)

 

 

● Romans 12:18 If it be possible, as much as lieth in you, live peaceably with all men.


Leading Psychologist and family therapist(counsellor), Dr. Hans Jellouscheck set out 3 principals for reconciling with your partner and family members:
1. One should always apologize to their partner they hurt, without trying to justify or make excuses for one’s action.
- Trying to justify one’s action by saying that it wasn’t their intention to hurt the other person will only serve to hurt him or her even more. Always admit your faults to your partner without “buts or ifs”.
2. Ask Forgiveness, sincerely.
- The next step is to acknowledge that you hurt your partner and then ask forgiveness. When you sincerely ask forgiveness for what you have done no matter how insignificant it may have been, you are more likely to be able to truly reconcile with your partner without lingering resentments.
3. Take specific actions to show your partner that you have changed.
 - Take specific actions to make up for your faults, to show your partner you are truly sorry for what you’ve done.
According to Dr. Jellouscheck, the principals mentioned above applies specifically to conflicts between partners or family members, but they can equally be relevant to relationships in general.
It’s just a fact of life that you will run into situations where you get into arguments with the people you care about. As such, being able to reconcile those differences between you and the people in your life is perhaps more important than avoiding conflicts altogether. Always be ready to acknowledge and accept responsibility for your action. Ask forgiveness and take actions to make up for what you’ve done.
Lord, give us the honesty and awareness to acknowledge our faults for what we’ve done to You and to the people in our lives.
If you have someone for whom you have lingering resentments, then be the first to forgive and let go. Be the first to take the initiative to make things right with them.

 


김장환 목사
(극동방송 회장, 수원중앙침례교회 원로목사)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66344454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이응도목사 | 체휼(體恤)하는 사랑 (2019-08-09 08:22:49)
다음글 : 박용돈목사 | 미국의 역사와 전통을 만들어낸 사람들 20 (2019-08-09 08:3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