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뉴스홈 > 커뮤니티 > 간증 > 상세보기
실시간 키워드
프린트
제목 Saved By Jesus From Dismal Loneliness and Fear 2019-06-14 07:50:02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음울한 외로움과 두려움에서 나를 구해주신 예수님 4

 

Would I be able to marry before I lost “the bloom of youth?”

I had told my father about my fear of not being able to find a wife, and about losing my hair. He chuckled in a friendly way and told me not to worry as he would help me find someone. I didn’t know what he meant by that, but felt that somehow, some way, he would come through for me. Nonetheless, although I looked like a scholarly and decent young man, I continued to have an inordinate and adolescent concern about whether or not my appearance was acceptable and attractive. However, my father died when I was twenty-one, and I felt I no longer had someone to support me with my wife-search problem.


Fast forward now through almost two decades of heavy drinking, failed relationships, setbacks in my academic career aspirations, more than ten years of writing and editing employment in marketing and consulting publications in commercial banking and export/import, various temporary college and high school teaching positions, writing of hundreds of poems, short stories, and essays, odd jobs including school bus driver, security guard, retail small appliance clerk, teacher of physically handicapped and delinquent teens, attendant to the developmentally disabled, lathe operator, livery car driver, high school English and social studies teacher, and global wanderer (I took a job teaching in an international school in Teheran, Iran where I contracted amoebic dysentery among other horrible experiences).

 

 

이러다 머리카락 다 빠지기 전에 결혼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결혼과 탈모에 대한 걱정을 아버지께 털어놨습니다. 아버지는 친한 친구처럼 킬킬 웃으시며, 저를 위해 신부감을 찾아 놓을테니 걱정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그때는 아버지께서 왜 그렇게 말씀하셨는지 이해가 가진 않았지만 왠지 그렇게 될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그렇기는 하지만, 저는 학구적이고 괜찮은 외모에도 불구하고 과연 제 외모가 과연 매력적이고 만족스러운지에 대한 과도한 걱정을 떨쳐낼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아버지는 제가 21살 때 돌아가셨고, 저는 미래의 제 배우자에 대한 고민을 나눌 사람이 더이상 이 세상에 없음에 슬펐습니다.         

 

그후 지난 20년 가까이 되는 세월동안, 저에겐 폭음과 매번 실패하는 연인과의 관계, 학문의 차질들 외에도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10년이 넘는 기간동안의 글과 편집 작업, 여러 대학교와 고등학교에서의 임시 교직, 수많은 시들과 단편, 에세이 작업들도 있었습니다. 또 스쿨버스 운전사, 경비원, 가전제품 가게 직원, 지체부자유자들과 비행 청소년들 지도선생, 선반 작업자, 택시 운전사, 고등학교 영어/사회 선생님 그리고 그 외에도 이란 테헤란에 위치한 국제 학교에서도 가르친 적이 있습니다.  <계속>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57669418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나의 갈 길 다가도록 13 | 6·25 전쟁 ⑦ (2019-06-07 10:13:54)
다음글 : 나의 갈 길 다가도록 14 | 6·25 전쟁 ⑧ (2019-06-14 08:4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