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프린트
제목
김장환 목사의 경건생활 365일 (149) 2019-11-08 09:42:18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분노를 다루는 법 Dealing with Anger

 

● 엡 4:26 분을 내어도 죄를 짓지 말며 해가 지도록 분을 품지 말고


사람들은 흔히 화가 날 때 2가지 방법으로 대처합니다.
1. 폭발: 자기가 통제할 수 없는 방법으로 분노를 표출하는 방법.
2. 억제: 자신의 분노를 완전히 억눌러 숨기는 방법.
그런데 이 두 가지 방법은 모두 분노를 다스리기에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합니다.
다음은 프랑스의 저명한 정신의학자인 프랑수아 를로르의 ‘분노를 지혜롭게 다스리는 8가지 기술’입니다.
1. 짜증을 유발하는 작은 원인들을 해결하라.
2. 반드시 중요한 일부터 처리하라.
3. 상대방이 일부러 그랬을 것이라는 시나리오에서 벗어나라.
4. 아무리 큰 분노라도 하루 동안 고민하고 대응하라.
5. 무례한 상대에게도 일단은 발언권을 줘라.
6. 나를 화나게 만든 사람보다 그 사람의 행동에 집중하라.
7. 아무리 화가 나도 언어폭력이나 신체폭력은 하지 마라.
8. 한 번 끝난 상황은 다시 언급하지 마라.
분노를 제대로 다스리는 사람은 자기 마음을 다스릴 줄 아는 지혜로운 사람입니다. 극한의 상황에서도 분을 다스리고 분위기를 유순하게 만드는 지혜로운 피스메이커가 되십시오. 아멘!!
주님! 분쟁보다 화목을, 분노보다 용서를 베풀며 살아가게 하소서.
말씀의 원리를 따라 그날의 분은 그날 해소합시다.

 

영어번역 및 감수 : 노승빈 (한국후원회장, 백석대교수) / 정두준 (한국후원회 영문서기)

 

 

● Ephesians 4:26 (KJV)  Be ye angry, and sin not: let not the sun go down upon your wrath


There are two common ways people deal with Anger.

1. Explode: Letting out their anger in an uncontrollable rage (losing control).
2. Suppress: Keeping their anger hided and locked deep down inside them.

However, neither of these methods seems to be a healthy way of dealing with anger. The following are the eight ways of dealing with one’s anger wisely according to Psychiatrist Francois Lelord:

1. Learn the little things that irritate you.
2. Learn to prioritize your work, and do what is most important to you first.
3. Do not assume that others did something intentionally to get in your way.
4. Allow yourself a day to think it over no matter how angry it made you.
5. If someone offended you, give them a chance to explain themselves.
6. Do not commit verbal abuse or physical violence even if you are in a rage.
7. Do not focus on the person who managed to upset you, but focus on their actions.
8. Do not hash out a situation that has been already resolved.

The wise ones know how to keep themselves calm no matter how bad the situation gets. Be the peacemaker who keeps himself/herself in control and diffuse the tensions for others.

 


김장환 목사
(극동방송 회장, 수원중앙침례교회 원로목사)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95354894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이응도목사 | 더러운 말 (2019-11-08 09:38:49)
다음글 : 박용돈목사 | 미국의 역사와 전통을 만들어낸 사람들 33 (2019-11-08 09:4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