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뉴스홈 > 커뮤니티 > MEDICAL > 상세보기
실시간 키워드
프린트
제목 매일 30분 운동하면… 노화 9년 늦춰져 (연구) 2021-07-10 11:19:01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과학자들은 인간이 얼마나 빠르게 늙는지를 정확하게 측정하기 위해 생물학을 이용한다. 그 중 하나는 텔로미어의 길이. 텔로미어는 염색체 끝 부분에 달려있는 마개 같은 것으로 유전 물질을 보호해 주는 역할을 한다.
텔로미어 길이는 나이를 먹을수록 짧아진다. 이것이 바로 노화다. 같은 연령대에서 텔로미어의 길이가 짧으면 암과 심장병, 치매 등의 발병률과 사망률이 높아진다.


이와 관련해 매일 30~40분씩 조깅을 하는 것이 노화와 연관된 염색체의 텔로미어가 점점 닳는 것을 막아 세포를 9년 정도 젊게 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브리검영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운동하는 사람의 염색체를 조사한 결과 정기적인 신체활동이 생물학적 노화를 늦추는 데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세포 노화와 신체활동이 관련 있는지 검증하고자 5823명의 건강 정보와 텔로미어 길이를 비교했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의 신체활동을 62개로 나누고 일정 시간 동안 수행한 신체활동 수준을 계산했다.
그 결과, 매우 활동적인 신체활동을 하는 사람은 전혀 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세포 나이가 약 9년 정도, 적당히 활동하는 사람에 비해 약 7년 정도 젊었다. 이때 ‘매우 활동적’이라는 수준은 여성의 경우 매일 30분씩, 남성의 경우 매일 40분씩 조깅하는 것이었다.

 

연구팀은 “생물학적 노화를 늦추고 싶다면 규칙적으로 매우 활동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며 “운동은 사망률을 줄이고 수명을 연장하는 것과 함께 텔로미어를 보존하는 효과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Physical activity and telomere length in U.S. men and women: An NHANES investigation)는 ‘프리벤티브 메디슨(Preventive Medicine)’에 실렸다. <발췌글>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37375123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운동하면 '약발'도 잘 받는다(연구) (2021-07-10 11:17:34)
다음글 : 건강의 신호등 ‘몸 냄새’ (2021-07-19 05:4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