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오정현 목사 사랑의교회 담임 하자 치유 ‘끝’

편목과정 수료, 교회의 재청원, 노회의 위임허락 이어 30일 위임식 예정

뉴스엔넷 | 등록일 2019년03월29일 08시5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총신대 편목 과정의 하자로 사랑의교회 담임목사로서의 법적 지위를 상실했던 오정현 목사가 모든 하자를 치유하고 사랑의교회 담임목사로 다시 복귀한다.


‘오정현 목사는 예장합동 총회 소속 목사가 아닌 미국 장로교 목사다’라는 대법원의 판결에 따라 형식상 사랑의교회 담임목사직을 물러난 후 진행된, 이른바 ‘오정현 목사 하자 치유 프로젝트’가 오는 30일 최종 마무리된다.


논란이 됐던 총신대 편목과정을 3월 끝을 낸 데 이어, 사랑의교회의 위임목사 청원 및 사랑의교회가 속한 동서울노회의 위임결의 청원이 허락이 된 것이다.


예장합동 동서울노회(노회장 곽태천 목사)는 25일 내곡교회(박원균 목사)에서 임시노회를 열고, 사랑의교회가 청원한 ‘오정현 목사 위임결의’를 허락했다.


임시노회 개최에 앞서 갱신위 측이 오 목사와 관련한 안건 상정을 금지해 달라며 법원에 가처분을 제기했으나 기각됐다.


동서울노회는 오는 30일 사랑의교회에서 오정현 목사에 대한 사랑의교회 담임 위임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