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중국, ‘한국 인터콥’ 국가안전 위협

“한국선교 위축될라”

데일리굿뉴스 | 등록일 2019년04월26일 12시4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최근 중국 국가안보국이 정치 안보에 위해를 끼치는 요인으로 3가지 사안을 공표했다. 이 가운데 하나로 한국의 선교단체 인터콥과 관련한 항목이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기독교를 당의 통제 아래 두려는 중국의 종교탄압이 극심해진 상황에서 ‘인터콥 경계령’은 자칫 한국 선교계의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 인민일보는 지난 19일자 기사에서 총 3건의 ‘정치안전 침해사건’을 발표했다. 소개된 사례 가운데 중국 정부는 지난 2017년 파키스탄에서 발생한 중국인 선교사 피살 사건을 ‘정치적 안전을 침해’한 사건으로 규정, 이 사건의 배후로 인터콥(InterCP)을 지목했다.
그간 사건 발생 때부터 피해자들이 인터콥과 연계돼 있다는 의혹은 많았지만 중국 당국이 이들 단체를 원인으로 공표하긴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정부는 상기 사건을 “H국 기독교 단체인 ‘ InterCP’이 중국인들을 유혹해 파키스탄으로 보낸 뒤 현지 극단주의 무장단체에 살해당하도록 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중국인 선교사 2명이 파키스탄에서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로부터 납치·살해당한 건 지난 2017년 5월 24일이다. 중국 국가안보국은 “리신헝(李欣恒)과 멍리스(孟麗思) 등 13명의 인터콥 중국인 신자들이 파키스탄으로 파송돼 인터콥이 현지에 세운 어학원을 근거지로 불법 선교활동을 해오다 변을 당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인터콥이 ‘반중국적인’ 종교사상을 퍼트리고 다수의 거점을 마련, 중국신자들을 이슬람 선교에 임하도록 미혹해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게 희생당하는 참극을 낳았다는 것이다. 이 밖에도 2018년 1월 인터콥이 파견한 66명의 선교사 인력을 조사한 결과, 46명이 종교를 빙자해 중국법을 위반한 사실을 확인하고 추방조치 했다고 밝혔다.


인터콥을 둘러싼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인터콥의 이단시비, 선교에 대한 논란은 교계에서도 끊이지 않고 이어져왔다.
현재 예장통합과 합동, 합신 등 주요 교단들은 인터콥을 예의주시 또는 참여금지로 규정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중국이 ‘인터콥 경계령’을 내리면서 교계에선 이 사안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중국의 이번 공표로 인해 중국 내 한국선교의 위축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는 “중국 국가안보국이 정치안보에 위해를 끼치는 원인으로 인터콥선교회를 적시했고 외래 종교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며 “이는 지속적인 기독교 탄압의 빌미를 만들려는 중국 정부의 의도를 읽게 해주는 사안이다. 기독교 선교의 지속적인 장애를 예상케 함으로 중국 사역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이에 KWMA는 23일 회원단체들에게 중국 사역의 주의를 요하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발송했다. 아울러 선교지에서의 비자발적 철수가 다수 보고되는 만큼, 사례수집 등을 통해 대처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그러나 인터콥은 이번 사안과 관련, 입장을 물은 기자의 질문에 “파키스탄 중국인 순교자 두 명은 인터콥 파송이 아니다”라는 메시지만 통보하고 자세한 답변을 피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