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세계식량계획 “북 인구 40% 식량 부족, 국제사회 긴급 지원 필요”

아시아투데이 | 등록일 2019년05월10일 12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WFP 공동 조사단이 지난 4월 북한 황해북도에서 현지 조사하는 모습

 

세계식량계획(WFP)은 8일(현지시간) 북한 인구의 40%가 식량 부족 상황에 처해있다며 국제사회의 긴급 지원이 없으면 고통이 가중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한국시간) 전화통화에서 식량 등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 것에 대해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환영했다.


제임스 벨그레이브 WFP 평양사무소 대변인은 이날 “이번 보고서는 북한 전역의 37개 군을 돌며 가정과 탁아소·배급 센터·정부 기관 등 광범위한 현장을 방문해 조사하고, 현지 주민들과 인터뷰를 한 결과를 담은 것”이라며 “실제로 본 북한의 상황은 생각보다 심각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벨그레이브 대변인은 “보고서가 적시한 것처럼 전체 인구의 40%가 식량 부족 상황에 처해 있을 만큼 북한 주민들은 혹독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주민들의 영양 불균형이 특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인터뷰한 주민들 상당수는 심각한 단백질 부족에 시달리고 있었다”며 “주민 대부분이 쌀 등 곡류와 김치 등 약간의 야채만 일상적으로 먹을 뿐 단백질 섭취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 고기를 먹는 것은 고사하고, 계란도 연간 2∼3차례 먹는 데 그치고 있다는 응답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이번 식량난은 가뭄과 홍수 등 자연재해·지구 온난화 등 다양한 요인이 겹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벨그레이드 대변인은 “트랙터가 없어서 농부들이 농토에서 쟁기 같은 기구로 논과 밭을 갈고 있는 실정”이라며 핵개발 이후 국제사회의 제재로 인한 농기구와 비료 등의 부족도 작황 불량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아동들이 얼핏 보기에도 키가 작고, 발육 상태가 좋지 않은 것처럼 보였고, 임산부와 수유를 해야 하는 젊은 엄마들도 변변히 먹을 게 없어서 고통을 받고 있다”며 “국제사회가 시급히 지원에 나서지 않을 경우 이들의 고통이 가중될 것”이라고 우려하며 “북한 당국도 이번 실사 기간에 우리가 원하는 곳에 다 접근하도록 허용하고, 요구하는 자료들도 다 제공하는 등 협조적인 모습을 보였다”며 “WFP는 이르면 보리 수확기인 다음 달 북한을 다시 방문해 식량 상황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와 인도적 지원은 별개의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며 “유엔의 대북 제재에서도 인도적 지원은 예외로 두고 있는 만큼 정치적인 분위기와 상관없이 굶주리고 있는 북한 주민들에게 손을 내밀 것을 국제사회에 호소하고 싶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