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중국 성도, “성경갖는 것이 두렵다 … 중국 성도, “성경갖는 것이 두렵다 …

복음기도신문 | 등록일 2019년06월21일 10시4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중국어 성경은 이미 당국의 지시로 어디서도 구매할 수 없는 불법 출판물이 되어버렸다

 

기독교 박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중국에서 교도소에 수감된 기독교인들이 자신의 신앙을 지키기 위해 은밀하게 반입되는 작은 종이쪽지 등에 적힌 성경말씀을 암송하며 신앙을 지키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지난 1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중국 기독교인 지도자들의 교육을 위해 중국선교여행을 다녀온 미국의 한 목사의 설교를 인용, 중국 성도들은 신앙 때문에 옥살이를 하지만 그곳에서 성경을 암송하고 있다고 전했다.


후난성의 22명의 기독교인들은 한 호텔에서 열린 리더십 훈련에 참석하기 위해 무려 13시간 동안 기차를 타고 왔으며, 이들 중 18명은 이미 신앙 때문에 옥살이까지 했던 이들이었다.


당시 이 미국인 목사가 “우리가 잡히면 무슨 일이 생길까요?”라고 묻자 참가자들은 “목사님은 24시간 내로 추방되고, 저희는 3년 동안 징역을 살아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어느 날 성경공부 모임에서 “한 여성이 성경이 없는 7명과 함께 성경을 보유하게 됐다”며 이미 성경을 대부분 암송하고 있는 그 여성은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성경을 건네주는 놀라운 장면을 목격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 여성에 따르면, 수감 중인 성도들은 기독교 관련 자료들을 교도관들이 압수하지만 종이에 써진 성경을 몰래 반입해 압수당하기 전에 최대한 빨리 성경을 암송하고 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지난 수 십년 동안 중국의 기독교 인구는 폭발적으로 증가했으며, 2030년에는 세계에서 가장 기독교 인구가 많은 나라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