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동성애 독재 대책위’ 결성… “동성애 비판 막으려는 인권위 활동에 대응”

복음기도신문 | 등록일 2019년06월21일 16시5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혐오차별로 포장된 동성애독재 대응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식(사진: christiantoday.co.kr 캡처)

 

동성애에 대한 비판을 막으려는 ‘혐오차별대응특별추진위원회’(이하 혐오차별특위)가 지난 2월 출범한데 대해 이를 반대하고 저지하기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결성됐다.

 

‘동성애 동성혼 반대 국민연합'(동반연)이 14일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혐오차별로 포장된 동성애독재 대응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를 결성했다고 크리스천투데이가 14일 보도했다.

 

동반연은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 2월 20일 혐오차별특위를 출범시켰다. 이는 동성애에 대한 어떤 비판도 허용하지 않으려는 인권위의 동성애 독재”라며 “이를 단호히 반대하고, 강력히 저지하기 위해 대책위를 결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동반연은 이날 발족식을 통해 서울대 법대 최대권 명예교수(헌법학)를 대책위원장으로, 정소영 미국변호사를 총무로 각각 추대했다. 이 밖에 김영훈 전 숭실대학교 대학원장, 민성길 한국성과학연구협회회장, 전용태 세계성시화운동본부 총재, 김은구 트루스포럼 대표, 고영일 자유와인권연구소 소장, 도태우 NPK 대표, 음선필 홍익대학교 법대학장, 이정훈 울산대 교수, 조영길 법무법인 아이앤에스 대표, 지영준 법무법인 저스티스 변호사, 길원평 동반연운영위원장, 김고현 한장총 총무, 제양규 동반교연 중앙실행위원, 최귀수 한교연 사무총장 등이 위원으로 활동한다.

 

대책위는 발족 선언문에서 “최근 국가인권위원회는 혐오차별특위를 출범시키면서, 동성애자(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차별 행위에 대해 적극 대응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며 “그러나 이는 동성애에 대한 건전하고 정당한 비판과 반대의 자유를 모두 박탈하고 탄압하여 어느 누구도 반대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게 하는, 동성애 독재 국가로 나아가겠다는 계획과 활동을 본격화한 것이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혐오차별특위는 그간 해외 사례와 인권위 활동들에 비추어 보면 동성애 성행위가 초래하는 심각한 보건적·도덕적·사회적 유해성과 폐해 때문에 그 행위를 비판하고 반대하는 사람들을 혐오세력으로 몰아세워, 동성애 성행위에 반대하는 사람들에 대한 또 다른 혐오를 부추길 것”이라며 “동성애자의 자유를 보장한다는 이유로 동성애와 동성애 성행위에 반대할 수 있는 국민의 자유를 박탈할 것이 분명하다”고 했다.

 

대책위는 “우리의 소중한 자유를 지켜내기 위하여, 그리고 이 나라 이 민족의 미래를 안전하게 지켜내기 위하여, 대한민국이 동성애 독재 국가가 되지 않도록 인권위의 동성애 반대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 인권 탄압에 단호히 맞서 자유 대한민국 수호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