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에티오피아 교회, 매일 개척되며 폭발적 성장 … 전 세계 주목

복음기도신문 | 등록일 2019년08월02일 12시5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에티오피아에서 교회가 매일 개척될 정도로 현재 기독교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미국 크리스채너티투데이(CT)에 따르면 현재 에티오피아 복음주의운동은 인구 증가 속도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에티오피아 인구는 2015년 기준 9900만 명으로 내년 말까지 1억120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독교 인구도 빠르게 늘어 1970년 90만 명에서 2010년 1490만 명으로 성장했고 2015년엔 1900만 명으로 증가하면서 전체 인구의 19%를 차지했다. 에티오피아의 종교별 인구는 정교회를 포함한 범기독교가 62%, 이슬람교 34%, 기타 종교 4%다.


에티오피아 복음주의 교회들은 진흙으로 만든 움막교회부터 대형교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교회에서 매주 예배를 드린다.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는 매일 교회가 개척되고 가정 모임이 만들어진다.


에티오피아 최대 교단은 2개의 복음주의 교단으로 ‘에티오피아 복음주의 교회 메케인 예수스’(1800년대 스웨덴루터선교회 설립)와 ‘에티오피아 케일 헤이웨트’(1920년대 SIM선교회가 설립)가 있으며 각각 900만 명과 700만 명의 성도들이 소속돼 있다. 두 교단은 자체적으로 해외에 선교사를 파송하고 있으며 최근엔 전 세계 에티오피아 디아스포라 교회들과 협력해 선교에 힘쓰고 있다.


특별히 선교운동의 진원지인 에티오피아 중남부 시다마는 인구 5분의 4가 개신교인이다. 현지 교단은 ‘에티오피아 케일 헤이웨트’ 교단으로 시다마에만 1000여 개의 교회가 있으며 선교사 250명을 파송하고 있다. 시다마는 1935년 이탈리아의 침공으로 서구 선교사들이 떠나고 2명만 남았다가 모두 살해된 지역이다. 이탈리아군이 철수하고 국제선교단체인 SIM선교회 소속 선교사 4명이 들어왔지만, 이 중 3명이 죽임을 당했다. 이때 현지인 교회는 선교사들의 죽음을 애도하면서 ‘우리가 선교사를 파송하는 것으로 복수한다’고 맹세했다고 한다. 지금의 교회 성장은 이런 순교자들의 피가 뿌려진 고난 이후 허락된 결과이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