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코리안페스티벌, 한국을 알려요." 코리안페스티벌 앞두고 기자회견 열어

김태은 기자 | 등록일 2019년08월23일 10시5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코리안페스티벌을 앞두고 아틀란타한인회에서 김일홍 한인회장(왼쪽)과 최은숙 KTN 대표가  준비상황과 계획에 대해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애틀랜타한인회(회장 김일홍)는 8월 20일(화) 김일홍 회장과 최은숙 KTN 대표가 참석하여 10월 19일(토), 20일(주) 양일간 개최되는 2019년 코리안페스티벌의 준비상황과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2019년 코리안페스티벌은 한인회와 KTN이 공동으로 개최하며, 조직의 명예대회장은 미정이나 대회장은 김일홍, 조직위원장은 신현식(통합위원장), 행사총괄위원장은 최은숙(KTN 대표)씨가 맡아 진행한다.


주제는 “한국을 알리자”로 한국 역사관 개관, 한복 체험부스, 전통 놀이부스, 개인과 단체의 한복 맵시대회, 장기자랑, 전통 결혼식 퍼포먼스 등 다양한 볼거리를 준비 중이며, 한복을 입고 방문하는 분에 한해 10불 상당의 음식 쿠폰도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야외에 음향과 조명을 구비한 LED 스크린을 설치하여 KPOP 등 다양한 야외 공연을 준비 중이고, 전통 놀이 부스 및 한국 문화를 배경으로 한 포토존을 설치하여 한국 문화를 주류 사회에 널리 알릴 예정이다.


김 대회장은 “지난해 준비된 70개의 부스 중 절반 정도만 신청이 들어왔고, 야외 행사의 다양성이 미흡해 부수 매출이 저조했다”고 아쉬워했다. 또한, 타민족들도 부스를 빌릴 수 있도록 허용하며 외식업 협회, 교회, SNS, 개인, 단체 등을 통해 계속적인 참여 및 홍보를 요청하겠다고 전했다.


최 행사총괄위원장은 올해 코리안페스티벌의 예산 금액은 12만 불, 예상 인원은 2만 명이라고 알리며 “주류 사회에 부끄럽지 않은 코리안페스티벌, 많은 사람이 함께 참여하는 행사가 되도록 마케팅 전문 회사에 홍보 마케팅을 의뢰했다. 볼거리가 넘치는 2019년 코리안페스티벌을 기대해도 좋다.”고 확신했다.


계속해서 최 대표는 DJ와 함께 공연하는 휴전 국악팀 ‘대한사랑’을 초청했다고 밝히며, “폐막식 행사 및 한인 2세들로 구성된 슈퍼로키팀과 콜라보로 공연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국의 야시장 분위기를 내기위해 전기 발전차를 동원하여 야시장의 분위기를 연출하고, 기념 티셔츠, 가방 등을 준비하여 잔치 분위기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