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미, 기독교인 비율 감소하고 비종교인 비율 증가하고 있다.

번역: 박세혁 기자 | 등록일 2019년10월25일 12시2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퓨 리서치 센터에서 발표한 새로운 자료에 따르면, 미국인 중 종교가 없는사람의 비율은 늘어나고 있는 반면, 스스로 기독교인이라고 밝히는 사람의 비율은 크게 줄어들고 있다.

 

퓨에서는 2018년과 2019년에 실시된 전화 면접 결과를 기초로, 자신이 기독교인이라고 말하는 미국성인의 비율이 65%로 2009년 조사의 77%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자신의 종교적 정체성에 관해 무신론자나 불가지론자, “특별한 종교 없음”이라고 답하는 사람의 비율은 26%로 2009년의 17%보다 높아졌다.

 

퓨에 따르면, 개신교인과 로마 카톨릭교인의 비율 모두 줄어들었다. 미국 성인 중 개신교인의 비율은 43%(2009년에는 51%)이며, 카톨릭은20%(2009년에는 23%)다.

 

흔히 비종교인(nones)이라고 부르는 종교가 없는 사람들은 비율은 크게 증가했다. 미국 성인 중 무신론자를 자처하는 사람의 비율은 4%로 2009년의 2%에 비해 두 배로 늘어났다. 불가지론자의 비율도 10년 전 3%에서 5%로 높아졌다.

 

“특별한 종교가 없다”고 답한 미국인의 비율은 2009년의 12%에서 17%로 높아졌다. 퓨에서는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의 비율도 꾸준히 낮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10년 동안 한 달에 적어도 한 두 번 종교 예배에 참석한다고 말하는 미국인의 비율은 7% 포인트 감소한 반면, 종교 예배에 그보다 덜 자주 참석하다고 답한 사라의 비율은 그만큼 증가했다. 2009년 조사에 한달에 적어도 한 번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의 수가 가끔 참석하거나 전혀 참석하지 않는 사람보다 많았다 (52% 대 47%).

 

이번 조사에서는 1년에 몇 차례 이하로 참석한다고 답한 사람이 더 많았다. 퓨 자료는 연령대별로 종교인 분포에 차이가 있음을 보여준다. 베이비부머 세대의 경우는 3/4이 스스로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반면, 밀레니엄 세대에서는 그 비율이 49%에 불과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