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자녀 교육, 진로, 결혼을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 ?

G2G 선교회 대표 이훈구 장로 강사로 초대 가정세미나 열어

G2G 선교회 | 등록일 2020년01월25일 01시4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G2G 선교회 대표 이훈구 장로
 

택사스 남부 국경도시 맥알렌에 위치한 맥알렌세계선교교회에서 1월 18일 저녁 8시부터 한시간동안 한인자녀들의 학부모 대상으로한 가정세미나를 세계선교교회(조철수 목사)와 주님의교회(최우식 목사)가 연합으로 주최하여 열렸다.

 

강사로 초대된 이훈구 장로(G2G 선교회 대표)는 2000년 2월에 딸 둘 과 아들 하나를 데리고 대기업 주재원으로 미국으로 건너온 후, 5년후인 2005년 자녀들 교육문제로 약 19년동안 다니던 회사를 사직하고, 텍사스 남부 맥알렌 지역에서 휴대폰 관련 사업을 15년 동안 하고 있으면서 휴스톤 남부개혁 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석사와 선교학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그 후 2013년 G2G 선교회를 설립하고 2015년 8월에는 미국 비영리 재단으로 등록하여 힘들고 어려운 선교지를 찾아서 선교지원을 원하는 개인 및 단체와 연결해주는 역할과 월드비젼 어린이 돕기 등의 활동을 하고있다.
 

이번 가정세미나는 자녀교육과 진로 그리고 결혼에 관한 세미나로 많은 한인 학부모들이 관심을 가지고 참석을 하였다.
특히 강사의 자녀 모두가 미국 동부의 명문대학들을 졸업과 미국에서 전문적이고 안정적인 직업을 가지고 20대 중반에 자녀 셋 모두 결혼을 시킨 경험과 노하우들을 직접 파워포인트로 자료를 준비하여서 설명을 하였다.

 

이 장로는 “자녀 교육에 대해서는 자녀들 스스로 공부를 할 수 있는 습관이 들도록 해주는 것이 아주 중요하며, 공부 외에 봉사활동 및 특별활동을 통하여서 국가와 세계에서 필요로 한 인물이 되기 위한 기초를 쌓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특히 사춘기 극복 방안을 제시하므로 청소년 시기에 잘못되어서 탈선되지 않도록 하는게 중요하다고 설명하였다.
 

이 장로는 진로 결정을 위한 중요한 요소 여섯가지를 설명과 진로 결정에 꼭 필요로 한 진로결정 분석 방법을 6시그마의 X-Y 메트릭스 기법으로 상세하게 분석하는 방법을 제시하면서 자녀 결혼에 대한 설명 부분에서는 자녀들에게 결혼할 배우자 선정을 위한 지침 네가지를 청소년 시기때부터 설명하고 공유하므로 부모와 자녀가 갈등을 하지않고 조기에 결혼을 시킬 수 있는 경험과 노하우를 함께 공유하므로 많은 학부모들의 관심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이 장로는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물려주어야 할 가장 귀한 다섯가지를 소개하며 이 다섯가지를 가진 자녀들은 힘들고 어려운 세상에서도 어떠한 역경에도 하나님의 은혜로 받은 소중한 믿음으로 잘 극복할 수 있으며 남을 배려하는 마음으로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그리고 짧은 세미나 시간으로 부족한 부분은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며 언제라도 상담도 가능하다고 전했다.
 

끝으로 이 장로는 “이번 세미나가 60세 되기 전 자녀 셋 모두 교육과 취직, 결혼을 다 시킨 상태에서 금년 한국나이 60세부터는 자신에게 주어진 재능과 은사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나누고 베풀고 도움을 주는데서 오는 행복한 마음을 느끼는 삶을 살고 싶어서 시작하게 되었다”고 설명하며 2월 중순 맥알렌 시립도서관에서 맥알렌 지역 한글학교 교사와 학부모들 대상의 가정세미나를 계획 중에 있으며, 앞으로 휴스톤 및 지역 도시들과 타주에서도 가정세미나 하기를 원하면 일정을 잡아 세미나를 가질 계획임을 밝혔다.

가정세미나 상세 내용은 웹사이트 www.g2gmission.com 나눔터의 유투브 https://youtu.be/pEXzcFt2_3w 에서 영상으로 볼 수가 있다.

<문의> g2gmission@hotmail.com,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