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완치자 혈장, 중증 환자에게 수혈

“항체 있을 가능성”

국민일보 | 등록일 2020년04월04일 06시0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방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완치된 환자의 회복기 혈장을 중증 환자 치료에 활용하기로 했다. 완치자의 혈장에 있는 항체를 이용해 치료 효과를 높이려는 시도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사진)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서 과학적으로 검증되고 효과가 입증된 치료방법이 아직은 부족한 상황에서 완치자의 회복기 혈장을 중증 코로나 환자의 치료용으로 활용하기 위한 관련 지침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우리나라에선 2015년에도 중증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환자 치료를 위해서 당시 메르스의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사용한 바 있다”며 “최근 중국에서도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 완치자 혈장을 투여해서 치료 효과가 있다는 일부 보고도 있기 때문에 이를 감안하여 관련된 지침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메르스 유행 당시 시도했던 혈장 치료는 9건이다. 완치자의 혈장에는 항체가 형성돼 있을 가능성이 큰데, 이를 수혈하는 형태로 중증환자에게 주입할 계획이다.


권 부본부장은 “임상전문가 일부는 상당수 비관적으로, (치료) 효과가 없다고 주장한다”며 “당장 아주 유효한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 중증환자가 발생했을 때 최후의 수단 중 하나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복기 환자의 동의를 얻고 여러 가지 검사를 거친 후에, 일정량의 혈장을 확보해서 수혈하듯이 투입하는 그런 절차로 진행될 것”이라며 “아직 지침이 혈액관리위원회를 통과되진 않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심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31일 기준 국내 중증 환자는 23명, 위중 환자는 51명이다. 중증 환자는 산소치료가 필요한 환자이며 위중 환자는 자가 호흡이 어려워 인공호흡 등이 필요한 환자다.

국민일보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