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르완다 정부, 8천여 교회 폐쇄

뉴스앤넷 | 등록일 2018년08월03일 18시0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르완다의 Kigali 소재 Sainte Familie 교회

 

 

르완다 정부는 금년 초 지시했던 요구사항을 충족시키지 못한 교회들을 폐쇄하고 있다. 교회에 내려진 새로운 요구사항은 준수하기가 복잡하고 어렵다. 많은 사람들은 르완다 정부의 이번 조치가 르완다를 세속국가로 만들려는 강력한 노력의 하나로 보고 있다. 르완다의 친정부 매체인 KT Press에 따르면 지금까지 8천여 교회가 문을 닫았으며, 그 숫자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현지 교회관계자는 월드워치모니터(World Watch Monitor)측에 “어떤 교회들이 문을 닫고 있는지 체크 해보았더니 모든 교회들이 같은 고통을 겪고 있었으며 현지지방 기준에 맞는 호화로운 교회들도 문을 닫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지어 어느 마을에서는 결혼식이 진행되고 있는 사이 문을 닫았다고 월드워치모니터는 말했다. 결혼식이 진행되는 동안 결혼당사자들과 모든 하객들은 교회를 떠나 줄 것을 요구받았으며 교회는 문을 닫았다. 학교 강당에서의 예배나 모임도 중단되었다. 교회의 한 관계자는 “지방당국은 처음에는 새로운 요구사항들에 대해 어느 정도 강도를 가지고 추진할 것인지는 다소 자유가 있었다. 하지만 보다 관대했던 사람들이 지금은 더 엄격해졌으며 어떤 지방 당국은 문을 닫은 모든 교회의 모임을 금지했으며 교인들은 가정에서 모임조차도 금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