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대부분의 목회자들은 설교하기를 좋아하고 잘한다고 생각한다

목회직에 대한 목회자들의 태도 조사 결과

번역·박세혁 기자 | 등록일 2018년08월10일 19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목회자들이 사랑하는 일>

 

 

 

미국의 목회자들 대부분은 자신이 탁월한 설교자이며 교사라고 믿고 있다.  또한 그들은 설교가 자신들이 가장 좋아하는 일이라고 말한다.


바나 그룹에서는 미국의 개신교 목회자들이 어떻게 살아가고, 어떻게 목회직을 수행하는지에 관한 조사를 실시했다.

 

<목회자들의 상태>라는 제목의 이 보고서에 따르면 대부분의 목회자들은 자신의 소명과 목회, 현재의 교회에 대해 대단히 만족하고 있다.  자신이 하는 일 중에서 무엇을 가장 즐기는지를 물었을 때 66%의 목회자들은 설교와 교육을 꼽았다.  그 다음으로는 다른 지도자들을 양성하는 일이 꼽혔지만, 그 비율은 10%에 불과했다.  전도를 택한 목회자는 6%, 목회적 돌봄을 택한 목회자는 5%에 그쳤다.


무엇을 잘한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었을 때, 57%는 설교와 교육을 선택했다.  이웃 사람들과 관계 맺기와 조직 이끌기를 꼽은 목회자의 비율은 각각 29%, 상담과 목회적 돌봄을 꼽은 목회자의 비율은 24%였다. 전도를 잘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10%에 불과했다.


목회에 관해 무엇이 어렵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었을 때, 35%는 냉담한 회중이라고 답했고, 27%는 교인들의 낮은 영적 성숙도를 꼽았다.  재정과 행정에 관련된 책임과 “교회 정치”가 어렵다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19%와 18%였다.


이 연구는 페퍼다인대학교의 의뢰를 받아 실시되었으며, 2015년 12월 9백 명의 개신교 담임목회자들에 대한 전화와 온라인 면접을 통해 이뤄졌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