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태영호 前북한공사, 서울신학대 세미나 강연

국민일보 | 등록일 2018년11월02일 21시1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향후 남북교류가 활발해질 때 한국교회가 북한에 교회당을 하나라도 더 세운다면 큰 소득일 겁니다. 전시용 교회로 지붕 위 십자가만 보일지라도 북한 주민에게 전달하는 파급력은 굉장히 크기 때문입니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는 31일 “북한이 1988년 봉수교회를 세웠는데 2005년 한국교회의 지원으로 이를 재건축했다. 그런데 북한이 세운 것과 재건축 이후 교회 모양이 다르다”며 “원래는 지붕 위 십자가가 사방팔방에서 보였는데 신앙이 생긴 주민들이 이를 보려고 매주 일요일 교회 주변을 빙빙 돌았다. 그래서 다시 지을 땐 정면에서만 십자가를 볼 수 있게 십자가 양쪽에 기둥을 세웠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부천 서울신학대 한국기독교통일연구소가 개최한 세미나 강사로 초청됐다.


태 전 공사는 “김씨 부자 초상화 없이 행사가 열리는 유일한 곳이 교회다. 비록 보여주기 식이라도 교회가 북한 세습 통치 유지에 어떤 영향을 줄지는 당에서도 가늠하기 힘들다. 이 때문에 87년 전시용 교회와 성당을 주요 도시에 10곳을 세우자고 했던 김일성 주석의 계획은 접을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