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구 조선, 구한말 미국 선교사 열전 1

박흥배 목사 | 등록일 2019년05월31일 18시3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 왼쪽부터 무디 선생(D.L. Moody), 세브란스 장로(Louis H. Severance),   맥코믹 장로(Cyrus McCormick), 윌리스 크레이그 박사(Willis G. Craig)

 

들어가는 말

크리스찬타임스에 주 조선과 구한말 미국 선교사님들에 대한 이야기를 연재하게 됨을 먼저 하나님께 감사드리고 연재할 기회를 주신 평소 존경해 오던 이윤태 발행인께 또한 감사를 드린다.
 
이윤태 발행인은 필자에게 수차례 위의 제목으로 크리스찬타임스에 연재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필자는 문장력이 짧음을 핑계로 지금까지 사양해 왔었다. 근데 왜 이제와서 생각이 바뀌었냐고 질문할지 모르겠다. 물론 집필해야 겠다는 생각이 바뀐 계기가 있다. 2018년 7월 하순, 필자는 중한 병으로 인해 병원에 6주간 입원한 적이 있었다. 그후 자택에서 요양 중 우연히 인터넷으로 TVN 방송의 ‘미스터 선샤인’을 시청하게 되었다. 방송 초기 몇 편에 알렌 선교사가 등장한다. 근데 문제는 알렌 선교사를 심히 왜곡하고 있을 뿐 아니라 은연 중 반기독교적 시각을 드러내는 작가의 태도는 충격을 넘어 심히 나를 분노하게 만들었다. 물론 방송사와 작가는 교묘히 빠져 나갈 구멍은 만들어 놓았다.(본 드라마 내용은 역사적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라고..) 아무리 작가의 상상력을 더한 역사 드라마지만 이것은 너무나 심하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고, 그 결과 역사적 사실에 기초한 미국 선교사님들의 행적에 대하여 미력하나마 신문에 연재하기로 결심하게 된 것이다.
 
연재를 시작하기전 먼저 독자들에게 양해를 구한다. 연재할 글들은 논문이 아니다. 그러므로 이 글들은 필자의 연구의 결과물 뿐. 여러 학자와 저자들의 견해들을 인용할 수도 있다. 신문이란 제한된 공간에서 풀어 나가는 글들이기에 각주나 미주를 생략할 수 밖에 없고 특정 학자들의 주장이나 반론을 제기할 때 그들의 이름을 때로는 인용하지 못함을 양해해 주시길 바란다.

 

수많은 미국 선교사님들 중 특히 한국 기독교계에 깊은 영향을 끼치신 분들 중심으로 연재할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며 특히 1884년~1910년 사이에 활동하신 분들을 다루려 한다. 편의상 필자는 이 분들을 The First Generation of American Missionaries in Korea로 구분하고 부른다. 이에 더하여 필자는 오하이오주 톨레도시를 중심하여 자동차로 반경 5시간 내의 출신 선교사를 먼저 찾아 소개하려 한다. 이에 해당되는 대표적 선교사님들은 다음과 같다.

 

최초의 공식 선교사인 호레이스 알렌(안련安連)선교사, 평양 장로교 신학교 설립자이며 조선 야소교 장로회 총회장을 역임한 새뮤얼 모펫(마포삼열馬布三悅)선교사, 이승만 대통령, 이상재 선생등을 전도하고 개종시킨 달젤 벙커(빙거房巨) 선교사, 오랜 기간의 중국선교를 마치고 마지막 4년을 조선에 와서 최초의 문서선교에 이바지한 프랭크린 올링거 선교사, 마포삼열 선교사와 같이 평양 신학교를 설립하고 북한 전역을 복음화하는데 앞장섰던 그래함 리(이길함)선교사, 순교자 주기철 목사가 시무한 평양 산정현 교회에서 초대목사로 시무한 찰스 번하이저(편하설片夏薛) 선교사, 백정들을 평민으로 만드는데 앞장섰으며 승동교회를 개척, 시무한 새뮤얼 무어(모삼열牟三悅)선교사, 알렌 선교사와 헤론 선교사에 이어 제중원 3대원장으로, 세브란스 병원 초대 원장으로 수고한 올리버 에비슨(어비신,魚丕信) 선교사, 최초의 장로교 공식 목사선교사로 부임하고 새문안 교회를 시무하다가 풍토병으로 한국에서 숨진 다니엘 기포드(기보奇普)선교사, 오늘날 양화진 외국 선교사 묘지가 있게 한 한국에서 최초로 숨진 제중원 의사였던 존 헤론(惠論)선교사, 한국에 최초로 사과 묘목을 가지고 왔으며 많은 한국적 찬송가를 작사, 작곡했을뿐 아니라, 평양신학교 설립에 관여한 스왈런(소안론蘇安論) 선교사, 마포삼열 선교사, 변하설 선교사와 함께 하노버 대학 트리오(Hanover Trio)로 불리우며 경상도 선교에 결정적 이바지했던 윌리암 베어드(배위량裵偉良) 선교사 등등..

 

필자가 하나님의 은혜로 2015년 여름 오하이오주 톨레도시 인근 왈브릿지 빌리지에 소재한 왈브릿지 초등학교 건물을 인수하고 난 후 여러 교역자들과 교회의 지도자들의 방문이 이어졌다. KPM소속 박신호 선교사도 그들 중 한분이다. 박신호 선교사의 도전적(?) 질문을 필자는 평생 잊지 못 할 뿐 아니라 그 질문 후의 내 삶이 바뀌었다. “박 목사님, 지난 130년간 한국을 거쳐간 미국 선교사님들이 몇 분 정도되시는 줄 아십니까?” 위의 질문을 받고 나는 저으기 당황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러한 질문을 받은 것도 처음이려니와 부끄럽게도 한번도 거기에 대하여 생각해 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내심 400~500명은 되려는가 하고 생각한 후 “글쎄요 500~600명 정도는 되지 않을까요?”라고 대답했다. 하지만 그에 대한 박신호 선교사의 답은 심히 충격적이었다.


“2000여 명 됩니다.”

 

그 질문 후부터 필자는 조선과 한국을 거쳐간 초기 미국 선교사들의 발자취를(특히 오하이오주를 중심으로) 계속적으로 찾게 되었다. 그들의 발자취를 찾는 동안 그들에게 중대한 영향을 끼친 몇몇 분들을 추가적으로 찾게된 것도 필자에게는 더 없는 기쁨이 되기도 하였다.

 

그 몇몇 분들은 다음과 같다.
학생자원운동(Volunteer Student Movement for Foreign Mission)을 통하여 해외선교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D.L. Moody, 남북전쟁이후 경제부흥으로 인하여 막대한 부를 축적하고 그 쌓은 부를 해외 선교에 아낌없이 기부내지 헌금한 세브란스 장로와 맥코믹 장로 부부, 멕코믹 신학교 학장을 역임하는 동안 수많은 신학생들에게 선교의 열정을 불어넣고 자신 역시 해외 선교사로 조선으로 가려했던 크레이그(Dr. Willis Craig) 박사 등등.
위의 네분을 먼저 소개하고 난 후 본격적인 초기 미국 선교사들의 열정, 헌신, 희생 등을 소개하려 한다.

 


박흥배 목사
안디옥 세계선교협의회 회장
왈브릿지 열방교회 담임목사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