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구 조선, 구한말 미국 선교사 열전 18

Annie Ellers Bunker(방거부인 房巨夫人) 선교사

박흥배 목사 | 등록일 2019년09월27일 16시4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Annie Ellers Bunker(방거부인 房巨夫人) 선교사

Annie Ellers Bunker, Aug. 31, 1860 – Oct. 8, 1938 (Entering Korea in 1886)

 

애니 앨러스(Anni Ellers) 방거부인 선교사는 미국 미시건(Michigan) 주 버오크(Burr Oak)에서 1860년 8월 31일 장로교회 목사의 딸로 출생하였다.

 

1881년 일리노이(Illinois) 주 락포드 대학(Rockford University)을 졸업하고, 페르시아 선교사로 갈 계획으로 보스턴 의과대학에서 수학하던 중 조선으로 와 달라는 알렌(H. N. Allen, 安連) 선교사의 요청과 조선 정부의 초청에 의하여 미국 북 장로회 의료선교사로 1886년 7월 4일 내한했다. 그는 다음 해(1887년, 27세 때) 미국에서 함께 내한한 육영공원 교사 D.A. 벙커 선교사와 결혼했다.

 

조선에서 40년간 선교사로 봉직하면서 제중원 의사, 명성황후 시의(侍醫), 정신여학교 교장 등으로 활동하였다. 1926년 은퇴하여 귀국했다가 그 후 다시 내한하였다. 1938년 10월 8일 별세하여 양화진에 안장되었다.

 

애니 엘러스 선교사는 자기 몸을 돌보지 않고 제중원 의사로 열심히 봉직하여, 왕실과 고관들의 환영을 받았다. 여성 환자 치료와 간호에 주력하고, 고종 황제의 어의로 활동하던 알렌 의사와 협력하며 민비의 옥체를 진료하기도 했다. 이 같은 공로로 그는 정3품 벼슬에 해당하는 당상계 통정대부(堂上階 通政大夫)의 높은 품계에 올랐다.


그녀의 글인 ‘민비(閔妃)와 서의(西醫)’라는 제목에서는 “나는 1888년 3월부터 여관(女官)의 직임을 띠고 나의 본직인 의사로서 황후의 옥체를 시위(侍衛)하게 된 것을 나로서는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라 하였다.

 

그녀는 왕비에게는 손을 대고 진맥(診脈)도 못하던 시절에 놀랍게도 황후의 가슴을 헤치고 진찰했다. 이 같은 과정은 1895년 조선학 연구지에 ‘My first visit to her majesty, The Queen’ 제목의 글에 자세히 발표되었다.

 

언더우드(Underwood, H. G, 元杜尤) 선교사가 설립한 경신(儆新)학교와 엘러스가 세운 정신(貞信)여학교는 조선 장로교단 최초의 남매 학교이다. 경신사(고춘섭 편저)에 따르면 “1887년 언더우드 학당에 고아 몇 명이 들어왔다. 여느 때와 같이 목욕을 시킨 다음 새 바지 저고리를 입히고 머리를 곱게 빗어 땋아 주었다. 그런데 목욕을 시키는 과정에서 한 아이가 여자임을 발견하고 언더우드 선교사는 기겁을 했다. 곧바로 제중원 여의사 엘러스가 거주하는 옆집으로 보내 정동여학당의 첫 걸음이 되었다.”

 

한편 정신백년사(박광현 편저)에는 “1887년 6월 엘러스 선교사는 정동 소재의 제중원 사택에서 한명의 고아(5살, 정례)에게 글을 가르쳤는데 얼마 안가서 그해 겨울에는 3명으로 늘었다. 이것이 정동여학당의 시초이고 이 자리가 바로 현재의 정동 1번지이다.”라고 했다.


그녀는 정신여학교 기틀을 마련하고 초대 교장으로 1888년 9월까지 봉직했다. 그 후 남편 벙커 선교사가 배재학당으로 옮기게 되어 미국 감리회 선교사로 소속을 바꾸어 활동했다. 조선 YWCA 운동에 깊은 관심을 갖고 창설에 협력하여 5천엔의 창립기금을 헌금하기도 했다.
 
1926년, 40년간의 선교사직을 은퇴하고 남편과 함께 귀국하여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던 중 남편이 별세하자, 남편의 유언에 따라 유골을 안고 재차 내한했다.

 

 


 

 
1937년 다시 내한하여 소래에 머물다가 1938년 10월 8일 서울 정동 그레이 하우스에서 별세하여 10월 12일 정동제일교회에서 장례식을 치르고 경성화장장에서 화장한 후 유골은 남편이 묻혀있는 양화진 제1묘역에 안장되었다. 묘비에는 ‘하나님을 믿자, 바르게 살자, 이웃을 사랑하자’라는 정신 학교의 교육 이념이 새겨져 있다.

 

그녀는 정신여학교 기틀을 마련하고 초대 교장으로 1888년 9월까지 봉직했다.

 


박흥배 목사
안디옥 세계선교협의회 회장
왈브릿지 열방교회 담임목사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