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신천지 거짓 교리 박살내는‘이만희 실상 교리의 허구’출판

뉴스파워 | 등록일 2019년11월29일 09시3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 대표회장 진용식 목사(예장합동 상록수교회)가 쓴 『신천지 거짓 교리 박살내는 이만희 실상 교리의 허구』(기독교포털뉴스, 사진) 출판기념감사예배가 지난 24일 오후 2시 총신대학교(총장 이재서) 제2종합관 카펠라홀에서 열렸다.


노지훈 교수(대한신학대학원대학교)의 사회로 진행된 감사예배에서 서영국 목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장)는 대표기도에서 “거짓 선지자에 미혹된 사람들을 회복시키는 사역에 진용식 목사를 사용해 주심을 하나님께 감사를 드렸다.


이어 “이번에 <이만희 실상 교리의 허구>라는 책을 통해 진리를 위해 싸우는 모든 자들이 큰 도움을 얻고 뜻이 있는 자들과 함께 쓰임 받도록 인도해주소서.”라고 기도했다.


또한 “이 책이 어둠의 이단에 빠진 사람들이 책을 읽다가 회복되고 한국교회 성도들은 신천지에 빠지는 것을 예방하는 데 이 책이 사용되도록 도와 주소서.”라고 강조했다.


총신대학교 이재서 총장은 “얼마 전 기자들이 와서 ‘총신대의 신학적 정체성이 뭐냐’고 묻길래, ‘우리는 사도신경적 신앙을 절대로 고수한다.’고 대답했다”며 “나중에 누가 ‘총장님 하신 말을 비판하더라’고 말해줘서 알아 봤더니 신천지측 신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신문은 내가 한 말을 ‘시대착오적 발언’이라며 비판하더라.”며 “우리가 가고자 하는 진리의 길은 많은 훼방을 받게 마련이다. 이단을 대처하는 가장 선봉에선 진용식 목사가 큰 일을 하고 있어서 정통 기독교, 보수 기독교, 개혁주의 기독교가 존속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진 목사의 이단대처 활동을 격려했다.


요한1서 4장 1절~6절을 본문으로 ‘미혹의 영을 분별하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한 김종준 목사는 “미혹의 영이 거짓선지자, 이단을 통해 갖가지 모양으로 교인들을 미혹하고 있다”며 “미혹의 영에 사로잡힌 무리들을 대적하고 죽어가는 영혼들을 살리는 진용식 목사의 헌신을 통해 하나님의 뜻을 이뤄가고 한국교회를 든든히 세워가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