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신천지 유력 후계자‘김남희’… 이만희 민낯 폭로

내부 분파조짐 속 타격 상당할 듯

데일리굿뉴스 | 등록일 2020년02월14일 10시2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신천지 이만희 교주와 사실혼 관계였던 김남희 씨가 양심선언을 하겠다며

지난 11일 신천지 탈퇴자가 개설한 한 인터넷 방송에 출연했다.

 

오늘날 이단 신천지가 만든 거짓된 교리에 수많은 이들이 미혹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신천지 이만희 교주의 차기 후계자 후보로 거론됐던 김남희 씨가 신천지의 거짓 실체를 고발하고 나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017년 갑작스레 종적을 감췄던 김남희 씨가 유튜브의 한 개인방송에 등장해 고발한 내용이다. 그는 신천지 위장 단체인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대표를 역임, 신천지 교주 이만희의 최측근이자 내연녀로 알려진 인물이다.
 

김 씨가 등장한 유튜브 채널은 ‘신천지 간부로 8년간 활동했던 탈퇴자’가 신천지 실체를 폭로하고자 지난해 개설한 ‘존존TV’다. 지난 9일 ‘신천지 실체를 밝힙니다’란 제목의 영상을 게시한 데 이어 11일에도 김씨의 신천지 내부 폭로 영상을 업로드했다.
김 씨는 영상을 통해 “저는 신천지 전국 12지파 뿐만 아니라 해외까지 나가서 온갖 거짓된 교섭으로 국영방송에 출연해 이만희는 하나님이 보내준 인류의 구원자라고 선포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만희도 죽음을 두려워했고 사후를 준비했던 그 허구성 등을 실제적인 증거를 통해 그대로 밝힐 것이다. 신천지는 이 땅에서 없어져야 할 종교 사기 집단”이라고 규정했다.

 

이 같은 김씨의 폭로에 신천지 내부에서는 동요가 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즉시 ‘전성도 공지사항’을 발표해 내부 결속을 다지는 모습을 보였다. 공지사항에 따르면, 신천지 측은 “내부 방송국 소유권과 관련해 민사소송에서 패소하자, 김 씨가 신천지를 비방하기 위해 이만희 교주에 대한 인식공격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단 전문가들은 현 상황과 관련해 긍정적인 시각과 우려를 동시에 내비쳤다. 김씨의 폭로가 대외적으로 ‘신천지의 허구성’을 드러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부산장신대 탁지일 교수(현대종교 이사장)는 “김 씨 사태가 아니더라도 현재 신천지는 내부적인 분파 조짐을 보이고 있다”면서 “김 씨의 폭로는 이런 분파나 불안정한 후계구도 문제를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고 설명하며 “한국교회 입장에서 보면 여러 가지 긍정적인 측면과 염려되는 부분도 있다. 하지만 김 씨의 전향적인 변화가 ‘신천지 허구성’을 밝히는 것으로 이어지도록 교회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김 씨의 양심선언 배경에는 여러 의혹이 제기되는 만큼, 한국교회가 예의주시해서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들이다. ‘김씨가 진짜 회심한 건지’, ‘신천지 내부 세력을 빼와 자신의 또다른 세력을 만드려는 것인지’, ‘신천지와 재산 싸움이 있어서 그런 것 아니냐’는 등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