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러 법원 ‘여호와의 증인’ 신자에 징역형

연합뉴스 | 등록일 2019년02월08일 15시3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입영을 거부하는 여호와의 증인으로 인해 최근 국내에서 대체복무제 논의가 활발한 가운데, 러시아에서 ‘여호와의 증인’ 외국인 신자에게 중형이 내려져 눈길을 끈다. 러시아 서부 오룔 지방법원은 6일 덴마크인 여호와의 증인 신자 데니스 크리스텐센(46)에 대해 극단주의 혐의로 징역 6년을 선고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크리스텐센은 러시아에서 여호와의 증인이 불법 조직으로 분류된 후 처음 체포된 신자다. 러시아는 2017년 극단주의 방지법령에 따라 여호와의 증인을 ‘극단주의 조직’으로 지정하고 해체 명령을 내렸다. 이후 여호와의 증인 신자 약 100명이 기소됐으며 그 가운데 20명 이상이 구속 상태로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러시아 야권과 인권단체는 정부가 극단주의 방지법령을 지나치게 넓게 해석해 반체제 인사와 야권 활동가를 탄압하는 데 악용했으며, 최근에는 소수 종교에까지 적용한다고 비판했다.


크리스텐센은 2017년 자신이 이끄는 기도 모임 중 현장을 급습한 경찰에 연행됐다. 선고 직후 그는 취재진에 “판결에 동의하지 않는다. 이건 중대 실수”라고 반발했다. 앞서 국제앰네스티는 여호와의 증인 신자가 ‘양심수’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