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개신교 지도자들, 트럼프 정부 향해 난민 수용 확대 촉구

번역·박세혁 기자 | 등록일 2018년09월14일 21시2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얼마나 많은 난민을 수용할 것인지에 관한 미국 정부의 결정을 앞두고 신앙인들이 트럼프 행정부를 향해 난민 수용인원을 줄이지 말고 수만 명 더 늘리라고 촉구할 예정이다.


9월 12일 연합감리교회와 연합그리스도교회(UCC),미국장로교회(PCUSA), 미국 성공회를 비롯해 미국 최대의 개신교 교단의 대표자들은 9월 12일 백악관 외부에서 집회를 열고, 트럼트 행정부를 향해 10월 1일에 시작되는 회계연도에 난민 수용 인원을 7만5천 명으로 늘일 것을 요구할 계획이다. 미국 최대의 개신교단인 남침례교총회의 윤리와 종교의 자유 위원회가 참여하는 연합 기구인 복음주의 이민 원탁회의 역시 비슷한 요구를 학기 위해 모임을 열었다.

 

이 모임에 참여한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의 이스트 베이 그리스도 교회의 부목사인 패트릭 본은 “나는 교회와 미국이 난민을 맞이해 그들이 안전과 자유, 우정을 누릴 수 있게 할 만큼 풍부한 자원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미국의 그리스도인들과 미국인들은 세계에서 가장 힘이 없는 사람들에게 이런 우정을 제공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미국복음주의협회의 부회장인 게일런 캐리는 복음주의자들이 난민 위기에 관심을 기울 수밖에 없다고 지적한다. 난민 위기가 종교의 자유, 인권, 생명의 거룩함, 아동과 가족의 보호, 가난하고 약한 사람들에 대한 돌봄 등 중요한 문제와 직결되어 있다는 것이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회계연도에 난민 수용인원을 2만5천명으로 제한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으며 취임 첫 해에는 난민 수용 인원을 4만5천 명으로 대폭 축소한 바 있다. 지난 10월 이후 미국이 수용한 난민의 숫자는 2만 명이 채 안 되는 상황이다. 전임 오바마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 해에 난민 수용인원을 11만 명으로 정한 바 있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교계 미주 한국 세계 선교

현재곡

포토뉴스

화제인물

DONATION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것 . . ."